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짜릿한 스피드-치열한 몸싸움… 핸드볼, 평생 즐길만 하죠”

입력 2022-06-24 03:00업데이트 2022-06-24 08: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핸드볼 동호인 팀 ‘선핸후맥’의 황윤지 교사(왼쪽)가 18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챌린저부 ‘위드볼’과의 경기에서 다이빙 슛을 시도하고 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양종구 기자
학창 시절부터 몸을 움직이는 것을 좋아했다. 육상 단거리와 포환던지기도 해봤다. 경인교대에 입학해서는 핸드볼과 축구를 시작했다.

경기 화성 새솔초등학교 황윤지 교사(27)는 요즘 핸드볼 재미에 빠져 있다. 그의 최애(最愛) 스포츠다. 그는 18, 19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14회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생활체육 핸드볼대회에 ‘선핸후맥’을 이끌고 출전했다. ‘선(先)핸드볼 후(後)맥주’의 약자로 핸드볼을 즐기고 맥주 한잔 마시자는 뜻이다. 선핸후맥은 6개 팀이 참가한 여자챌린저부에서 3위를 했다.

“우승은 못했지만 오랜만에 핸드볼을 맘껏 즐겼습니다. 우린 2, 3위하는 팀이지만 성적은 중요하지 않아요. 함께 모여 골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즐깁니다. 7명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며 골을 만들어냈을 때 느끼는 쾌감과 성취감, 그 짜릿함에 핸드볼을 하고 있습니다.”

황 교사는 대학 선배들의 권유로 2014년부터 핸드볼을 시작했다. 여러 운동을 해보는 게 개인 건강도 챙기고 교사가 돼서 아이들을 잘 지도할 수 있다고 했다. 초등교사는 체육을 포함한 모든 과목을 지도해야 한다. 평소 활동적인 몸놀림을 좋아했던 그는 자연스럽게 핸드볼과 축구 동아리에 가입해 땀을 흘리기 시작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임용고시를 준비하면서는 운동할 곳이 마땅치 않았다. 모교를 찾기도 했지만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다. 그때 찾은 게 대한핸드볼협회(KHF) 핸드볼학교(현 KHF핸드볼클럽)다. 그는 “2018년 말 핸드볼학교에 등록했고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사회인팀 선핸후맥을 구성해 훈련도 함께하고 대회에 출전하고 있다”고 했다. 핸드볼학교는 핸드볼 저변을 확대하자는 취지로 KHF가 2015년부터 직접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유치부 초등부가 중점인데 성인반도 운영한다. 은퇴한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에게는 재능기부의 기회를, 일반인들에게는 직접 배울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주말에 1회 2시간씩 국가대표 출신 지도자들에게 기본기부터 지도를 받았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2020년 1년 쉬고 지난해 다시 시작했는데 요즘 여성들의 핸드볼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어요.”

선핸후맥은 여성들이 주축이 돼 만든 KHF핸드볼클럽 동호인 팀이다. 황 교사는 경인교대 OB(졸업생) 팀으로 전국교대핸드볼대회에도 출전한다. 그는 “지난해부터 전국교대핸드볼대회에 OB들도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가뭄에 단비였다”고 했다.

핸드볼의 매력은 무엇일까. 황 교사는 “상대 수비를 피해 공을 돌리며 빈 공간을 파고들어 슈팅을 할 때까지 발 빠르게 움직이는 스피드감이 스릴 넘친다. 공격과 수비할 때 벌이는 치열한 몸싸움에서 상대를 압도했을 때 느끼는 성취감도 크다”고 했다. 핸드볼은 순발력과 민첩성, 지구력 등 다양한 운동 능력이 필요하다. 그는 “핸드볼을 할 때마다 체력이 좋아지는 것을 느낀다. 건강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보다는 어깨도 넓어지는 등 내가 강해지는 것을 느끼기 때문에 핸드볼을 한다”고 했다.

황 교사는 핸드볼에 매력을 느낀 여성들이 많아졌다고 했다. 발이 아닌 손으로 하는 재미가 쏠쏠하기 때문이다. 발로 공을 차고 드리블에 트래핑까지 하는 축구기술은 습득하기 쉽지 않지만 손으로 공을 주고받는 것은 훨씬 수월하기 때문이다. 물론 경기까지 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쉽게 접근해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게 핸드볼의 장점이다. 교사가 돼 체육시간에 아이들에게 핸드볼을 가르칠 때도 손으로 하는 재미에 학생들도 즐거워한다고 했다. 그는 “아이들은 움직이면서 땀 흘리는 것을 좋아한다.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한다면 축구보다 핸드볼이 접근하기 쉽다. 기본기를 접하고 익숙해지면 경기도 가능하다. 체육시간에 핸드볼도 가르치는데 아이들, 특히 여학생들이 좋아한다”고 했다.

황 교사는 핸드볼을 평생 즐기며 학생들에게도 운동할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요즘 40, 50대분들이 파워 넘치는 플레이를 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멋있습니다. 선핸후맥과 함께하는 충족감, 유대감을 오래 이어가고 싶습니다. 그리고 어릴 때부터 운동을 해야 건강하고 즐겁습니다. 아이들에게 핸드볼뿐만 아니라 다양한 운동 기회를 주려고 노력하겠습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