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시진핑 무역담판, 29일 오전 日오사카서 열린다
더보기

트럼프-시진핑 무역담판, 29일 오전 日오사카서 열린다

뉴스1입력 2019-06-27 10:35수정 2019-06-27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27일 호주총리와 만찬…28일부터 본격 회담 돌입
© News1

미중 정상회담이 오는 29일 오전 11시30분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다고 백악관이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 일정을 공식화했다.

두 정상은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을 계기로 만나 무역 담판을 벌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일 기간 동안 28일 오후 2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고, 방일 기간 동안 9명의 외국 정상과 양자 회담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기들리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일본에 도착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만찬을 하면서 양자회담 일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회의 개막일인 28일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도 양자회담을 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