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민주편향 페북·구글에 소송낼 것”…IT기업 때리기
더보기

트럼프 “민주편향 페북·구글에 소송낼 것”…IT기업 때리기

뉴스1입력 2019-06-27 08:14수정 2019-06-27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년 대선 조작 시도…민주당에 완전히 편향” 주장
백악관 “7월11일 소셜미디어 서밋 개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구글과 페이스북 등 정보기술(IT) 기업이 “민주당에 완전히 편향돼 있다”며 이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발언 직후 백악관은 ‘디지털 리더’들을 모아 소셜미디어 서밋(회의)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혀 미 정부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IT 기업 때리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구글과 페이스북 같은 거대 온라인 기업들이 (2020년 대선에서) 선거 조작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들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걸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마도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트위터에 대해서도 “사용자들이 내 계정을 팔로우하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그들은 내가 메시지를 전달하기 훨씬 더 어렵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람들(거대 IT기업들)은 모두 민주당원들이다. 온라인 플랫폼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편향돼 있다”며 “내일 내가 만약 멋진 진보적 민주당원이 되겠다고 선언하면 팔로워가 다섯 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실리콘밸리를 향한 워싱턴의 공격이 점점 거세지는 가운데 나왔다. 최근에는 미 법무부와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애플과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나섰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WSJ은 “트럼프 정부의 움직임은 백악관과 공화당이 지난 2018에 그랬듯 ‘반보수적인 편견’을 내년 대선의 주요 이슈로 삼을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반보수적인 편견은 IT 기업들이 보수 색채를 띤 발언을 억압한다는 것. 보수 진영에서 내세우고 있는 주장이다. 보수 세력들은 인터넷상에서 콘텐츠가 소비되는 방식에 구글과 페이스북 등이 지나치게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백악관은 7월 11일 소셜미디어 서밋을 개최할 예정이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디지털 리더들을 모아 오늘날 온라인 환경의 기회와 도전에 대한 견실한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초청 대상자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