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문 대통령, 조동호 지명 철회…최정호 자진 사퇴, 무겁게 받아들여”
더보기

靑 “문 대통령, 조동호 지명 철회…최정호 자진 사퇴, 무겁게 받아들여”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31 11:01수정 2019-03-31 1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최정호 국토교통부 후보자,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조동호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 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를 지명 철회한 것은 취임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1일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하기로 했다"라며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는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본인이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았기에,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인사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일정 부분 한계가 있다. 인사 청문회와 언론의 취재는 검증의 완결로 볼 수 있다"라며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 조 후보자의 다른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후보 지명을 철회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대해선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을 제외하고는 청문회 과정에서 지적된 흠결은 인사 검증 과정에서 확인됐다. 그럼에도 조 후보자는 5G 전문가로서의 능력을, 최 후보자는 해당 분야의 자질을 높이 평가해 장관으로 기용하려 했다. 청와대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는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아들의 호화 유학과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논란을 빚었다. 최 후보자는 31일 국토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서 사퇴한다.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다주택·꼼수 증여' 지적을 받았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