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양이 눈]“내가 하면 로맨스”
더보기

[고양이 눈]“내가 하면 로맨스”

박영대 기자 입력 2018-12-10 03:00수정 2018-12-10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루미 두 마리의 애정 행각이 얼음밭을 녹일 것처럼 뜨겁습니다. 무심하게 지나가고 있는 큰고니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옆구리가 유난히 시린 이 겨울, 영물(靈物)이라 불리는 두루미도 외로움 앞에선 어쩔 수 없는 존재인가 봅니다.
 
철원=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철원#두루미#영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