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부산, 내년 ‘안전속도 5030’ 전국 첫 적용
더보기

부산, 내년 ‘안전속도 5030’ 전국 첫 적용

서형석 기자 입력 2018-12-10 03:00수정 2018-12-10 03: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범시행 거쳐 모든 일반도로 확대
“교통사고 사망자 24% 줄고 차량 소통에도 큰 영향 안미쳐”
지난해 9월 도심 일반도로의 제한최고속도를 시속 50km로 낮추는 '안전속도 5030'이 시범 도입된 부산 영도구의 대교사거리에 '제한최고속도 시속 50km'를 알리는 표지판이 설치돼있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2019년은 국내에서 속도 하향 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사실상의 첫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가 국내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로 관할하는 모든 일반도로의 차량 속도를 줄이기로 했다.

9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9월 영도구에서 시작한 속도 하향 정책 ‘안전속도 5030’이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시의 모든 일반도로 2324km에 적용하기로 했다. 차량 속도는 왕복 4차로 이상 간선도로의 경우 최대 시속 50km로, 그 이하 소규모 도로는 시속 30km로 조정한다. 지금보다 10, 20km가량 줄이는 것이다. 단, 보행자가 없는 광안대교, 번영로 등 자동차 전용도로는 제외된다. 노면 표지와 표지판 등 시설 약 3만3000개를 교체하기 위해 157억 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9월부터 영도구에서 올 8월까지 교통사고로 숨진 인원은 5명이었다. 속도 하향 도입 전이었던 2012년 9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의 연평균 6.6명보다 24.2% 줄었다. 보행자 사망은 4.8명에서 3명으로 감소했다. 특히 야간(오후 10시∼오전 6시) 사고 사상자가 39.8명에서 23명으로 42.2% 줄면서 심야시간 보행자 보호에 효과가 있다는 게 확인됐다. 부산시에서 지난해 교통사고로 숨진 보행자는 84명으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51.2%였다. 이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3번째로 높은 비율로 2015년(46.1%)보다 5.1%포인트 늘었다.

관련기사

반면 차량 속도는 태종로의 교통량이 가장 많은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속도 하향 시행 전 평균 28km에서 시행 후 27.1km로 변화가 미미했다. 부산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9월 지하철 1호선 구간을 따라 중앙대로 16km 구간(서면∼하단)에서 벌인 주행 실험에서도 시속 50km로 달렸을 때 소요 시간은 시속 60km 때와 비교해 1, 2분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국적인 차량 속도 하향 노력에 힘입어 11월까지 경찰청이 집계한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줄어든 3443명으로 나타났다. 보행자 사망은 1318명으로 12.7% 줄었다. 부산은 속도 하향 캠페인에 힘입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17.5%, 보행자 사망자 수가 23.5% 줄어들며 광역시 중 광주에 이어 2번째로 감소 폭이 컸다. 김봉철 부산시 교통운영팀장은 “속도 하향 사업을 내년에 본격적으로 추진해 보행자가 안전한 걷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부산=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공동기획 :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손해보험협회 한국교통연구원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tbs교통방송
교통문화 개선을 위한 독자 여러분의 제보와 의견을 e메일로 받습니다.
#부산 내년 안전속도 5030#전국 첫 적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