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추경 처리” 10차례 넘게 언급… 끝내 합의 불발
더보기

文대통령 “추경 처리” 10차례 넘게 언급… 끝내 합의 불발

김지현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野 “소주성 정책 폐기부터 해야”
황교안, 외교안보라인 경질 요구도
공동발표문 살펴보는 靑-여야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청와대 및 각 당 대변인이 공동발표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 간의 회동에서도 추가경정 예산 처리 문제는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회동 초반부터 “두 가지에 집중하자”며 일본 경제보복 대응 이슈와 함께 10차례도 넘게 추경 처리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엄중한 경제 상황을 언급하며 빠르고 원만한 추경 처리를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추경안 통과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 대표는 “19일 초당적 결의를 통해 추경안이 꼭 통과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정 대표는 “추경안은 (처리)해야 한다”면서도 “여당이 국방장관 해임안에 양보를 해야 한다”고 전제를 내세웠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경제를 살리려면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부터 이뤄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회동 말미에 문 대통령은 공동발표문 초안을 보고 “이것은 국민과 언론이 보기에 아무것도 없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은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 내용이라도 들어가야 한다”고 황 대표를 설득했다. 황 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추경 관련 이야기를 공동발표문에 넣자는 생각이 강했지만 아직 협의할 부분이 많이 남았는데 섣불리 발표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에게 (회담에) 만족하냐고 했는데 만족 안 한다고 했다”며 “추경이 공동발표문에 안 들어가서 그런 것 같다”고 했다. 이날 청와대는 공동합의문 채택을 목표로 했지만 황 대표는 이에 반대했다. 결국 정동영 대표의 중재로 합의문이 아닌 공동발표문으로 발표됐다.

김지현 jhk85@donga.com·강성휘 기자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추가경정#공동발표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