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생 법 준수’ 93세 할머니 ‘절도 혐의’ 체포…무슨 일?
더보기

‘평생 법 준수’ 93세 할머니 ‘절도 혐의’ 체포…무슨 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27 16:00수정 2019-06-27 16: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트위터 갈무리

평생 법을 준수하며 살아온 93세 할머니가 경찰에 체포되고 싶다는 ‘소원’을 이뤘다.

2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영국 맨체스터 출신인 조시 버즈 씨(93)는 지난 22일 수갑을 차고 경찰에 연행됐다. 체포되는 기분을 느껴보고 싶었던 버즈 씨의 바람을 경찰이 들어준 것이다.

이를 위해 경찰은 할머니가 식료품점을 털었다는 상황을 가정했다. 절도 혐의로 경찰에 연행된 버즈 씨는 강한 심문을 받았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손녀 스미스 씨에 따르면 버즈 씨는 유치장까지 들어가고 싶어 했지만 경찰은 만류했다. 대신 버즈 씨에게 케이크와 차를 제공했다.

주요기사

스미스 씨는 23일 트위터를 통해 “나의 할머니를 구속해준 경찰에 큰 감사를 표한다”면서 “건강이 악화되고 있는 할머니는 더 늦기 전에 체포돼 보기를 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할머니는 체포되는 상황을 즐겼다”며 “그녀의 소원을 들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