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생부터 대피’ 교사들 참사 막았다…서울은명초등학교 화재 116명 피해 無
더보기

‘학생부터 대피’ 교사들 참사 막았다…서울은명초등학교 화재 116명 피해 無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6-27 09:37수정 2019-06-27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발생한 화재는 학교가 평소 진행한 소방훈련과 교사들의 침착한 대응으로 인명피해 없이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후 3시 59분쯤 학교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시작됐다. 불은 옆에 있는 별관 1층 주차장으로 번져 차량 10여대를 태우고 순식간에 5층 규모 건물에 붙었다. '펑' 하는 소리가 잇달았고,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다.

불은 소방차 80여대와 소방대원 265명이 출동해 1시간30여분 만인 오후 5시 33분께 완전 진화했다.

자칫 대형 인명사고로 번질 수 있었던 이번 화재는 교사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 된 것 외에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학교에 있던 초등학생 116명은 부상 없이 무사히 탈출했다. 교사들이 화재를 인지하자마자 침착하게 매뉴얼대로 학생들을 대피시킨 덕분이었다.

주요기사

이날 학교는 평소보다 일찍 마쳤지만 방과 후 수업을 듣는 학생 116명이 본관과 별관 운동장에 남아 있었다.

불이난 것을 처음 인지한 교사는 교무실에 알렸고, 곧바로 교감이 수차례 대피 방송을 했다. 이어 각 교실에서 수업 중이던 교사들이 침착하고 신속하게 학생들의 대피를 도왔다.

특히 교사 권모 씨(32·여)와 방과후 교사 김모 씨(30·여) 등 교사 2명은 마지막까지 학생들을 대피시키다가 불길에 갇혔다. 두 교사는 수도 시설이 있는 화장실에 피해있다가 다시 음악실로 이동한 끝에 가까스로 소방 당국에 구조됐다. 두 사람 모두 연기를 흡입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 보안관으로 일해온 이모 씨는 당시 상황을 묻는 학부모들을 진정시키면서 “선생님들이 다했다. 체계적으로 학생들을 인도했다”고 설명했다.

학교 앞을 지나다 이 광경을 생생히 목격한 70대 이모 씨는 “학교 건물에서 연기가 나는데 학생들은 이미 운동장에 나와 있었다”며 “미리 대피해서 정말 다행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근무중 회사를 박차고 나온 학부모 박모 씨는 20여분 만에 도착 했으나 초등학교 앞은 이미 아수라장이 돼 있었다. 그러나 학생 전원이 안전하게 대피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뒤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혹시나 걱정되서 발을 동동 굴렀는데 모두 안전하다고 해서 정말 다행이다. 선생님들 모두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은 “학교가 평소 진행한 소방훈련과 교사들의 침착한 대응이 인명 피해를 막았다”고 설명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