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박근혜 정부시절 경찰 정보관… 진박 당선위해 총선 개입 정황”
더보기

[단독]“박근혜 정부시절 경찰 정보관… 진박 당선위해 총선 개입 정황”

황형준 기자 입력 2019-04-10 03:00수정 2019-04-10 04: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경찰청 정보국 세번째 압수수색 2016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경찰 정보관들이 이른바 ‘진박(진짜 친박근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선거에 개입한 정황을 검찰이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의 경찰청 정보국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문건 등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했다. 지난해 11월과 12월에 이어 세 번째 경찰청 정보국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다.

특히 검찰은 경찰 정보관들이 20대 총선 당시 진박 후보들의 선거를 돕기 위해 선거 판세를 분석하거나 진박 후보의 상대 후보를 흠집 내기 위해 사찰하거나 여론전을 펼친 단서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은 공천 과정에 ‘진박감별사’라는 표현까지 등장하는 등 계파 갈등이 심해지면서 내홍을 겪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 정보관들이 여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불법적인 선거 기획과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자행했다는 게 검찰의 시각이다.

주요기사

검찰은 선거에 관여한 당시 경찰 지휘부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및 직권남용 혐의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박근혜#경찰청 정보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