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병완 “오만의 독주 멈추고 文대통령 겸허해져야”
더보기

장병완 “오만의 독주 멈추고 文대통령 겸허해져야”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3-20 03:00수정 2019-03-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 국회연설 “기업이 정부 눈치 안보게 해야”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사진)는 19일 “문재인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한 소득주도 성장 정책은 사실상 실패했다”며 “소득이 원인이고 성장이 결과라는 본말전도 정책으로 지난 2년을 허송세월했다”고 혹평했다. 장 원내대표는 노무현 정부에서 기획예산처 장관을 지낸 경제관료 출신이다.

장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정부의 정책 실험에 국민만 힘들어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촛불 대통령’이 아니라 ‘촛불 이후 대통령’이라고 스스로 겸허해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탈원전 결정, 남북문제, 양극화 해소, 미세먼지 대책 등 국가적 과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정부·여당은 야당과 국민 목소리를 무시하고 오만의 독주를 하고 있다”고 했다. 선거제 개편, 개혁입법 등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공조해 왔던 평화당이 작심하고 쓴소리를 쏟아낸 것.

이어 장 원내대표는 “기업이 정부 눈치를 보지 않고 자율적이고 의욕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며 “규제완화와 노동개혁을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에서 논의 중인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장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은 이 시대의 사명이자 평화당의 역사적 소명”이라며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3월 국회 내에 5·18 망언 의원 제명, 5·18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처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장병완#평화당 원내대표#국회연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