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청장 “손석희 수사 신속히…버닝썬은 엄정히”
더보기

경찰청장 “손석희 수사 신속히…버닝썬은 엄정히”

뉴스1입력 2019-02-11 15:54수정 2019-02-11 15: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석희, 신속하게 마무리… 버닝썬, 유착 논란도”
수사권조정 문건 논란…“거친 표현 주의” 검찰 비판
민갑룡 경찰청장이 10일 경기도 화성시 화성동탄경찰서에서 열린 개서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2019.1.10/뉴스1 © News1

민갑룡 경찰청장이 11일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둘러싼 폭행·배임 등 의혹 수사와 관련해 “가급적 신속하게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에 대해 “하나하나 확인 중이며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가 나오면 법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갑룡 청장은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손 사장이 공인이고 스케줄이 많은 만큼 일정을 잘 조율하고 (양쪽 간) 공방이 벌어지는 상황이라 공정한 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출석 일자 등을 조율해가며 수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청장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클럽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이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 “그런 부분에 대해 국민들의 염려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를 중심으로 전담 수사팀을 꾸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일 나오는 의혹에 대해선 수사기획관을 중심으로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된 검찰과 경찰의 공방에 대해 “사실에 근거하고 격조있게 설명해야 하는 것은 국가기관의 당연한 의무”라고 말했다. 검찰이 국회 배포한 설명자료에 경찰을 독일 나치의 ‘게슈타포(비밀국가경찰’에 빗대며 원색적인 비유를 한 데 대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주요기사

그는 “국회 논의 과정에서 합리적인 의견 제시는 언제 어느 때라도 할 수 있다고 보고 할 수 있다고 본다”며 “다만 사실이 왜곡되고, 침소봉대 되거나, 상대에 대한 존중이 없이 거칠게 표현하는 것은 주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검찰은 야당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의원들에게 ‘정부 합의안 및 사개특위 진행에 대한 각계의 우려’를 담은 문건을 배포한 바 있다. 이 문건에서는 검찰은 정부의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중국의 공안제도에 빗대고, 경찰을 독일 나치의 게슈타포(비밀국가경찰)에 비유하며 반발감을 드러냈다.

이에 경찰은 오히려 우리나라 검찰이 공안제도의 후진적 요소에 더 가깝다고 반박하면서 비난을 주고받았다.

다만 검찰 측은 인용 표시는 안 돼있지만 ‘게슈타포’는 학계 표현을 참고한 것이라며 확전을 삼갔다. 2003년 한국경찰법학회(당시 회장 조국 서울대 교수)에서 박병욱 베를린 훔볼트대 박사가 발표한 ‘독일 나찌시대 제국안전중앙청의 긴 그림자’ 등 여러 자료를 원용했을 뿐이란 설명이다.

아울러 민 청장은 “수사권 조정이 검경간의 갈등 문제 이전에 양 기관의 밥그릇 싸움이라는 구도로 봐서는 안 된다고 본다”며 “오히려 갈등이라고 보는 것 자체가 수사구조개혁에 오히려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있기 때문에 더욱 품격있게 의견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