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고 가수는 BTS, 최고 프로듀서는 방시혁
더보기

최고 가수는 BTS, 최고 프로듀서는 방시혁

임희윤 기자 입력 2018-12-13 03:00수정 2018-12-13 03: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8 문화계 프로가 뽑은 프로]<2>가요계 기획사 판도 변화
지난달 인천 남동구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8 MGA’ 시상식에서 공연한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은 올해 빌보드 앨범차트 1위를 차지하며 세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댄스그룹으로 자리를 굳혔다. 한국 가요사에서 듣도 보도 못한 사건이다. 동아일보DB
2018년 가요계는 방탄소년단(BTS)이 집어삼켰다. 3대 기획사라는 말이 낯설어졌다. 천하는 사분됐다.

동아일보가 가요기획사 관계자와 평론가 등 전문가 21인에게 설문한 결과, 현재 국내 최고의 가수는 방탄소년단, 최고의 프로듀서는 방탄소년단을 키운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로 꼽혔다. 이들은 ‘차세대 주목할 제작사와 가수’로도 꼽혀 열풍이 쉽게 식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업계에서는 방탄소년단을 보유한 빅히트가 곧 상장할 것으로 보고 엔터주 시장의 지각변동을 예상한다. 그 시점은 내년이 될 가능성이 높다. 빅히트 측은 “현재로선 상장 계획이 없다”고 못 박고 있다. 하지만 상장만 하면 시가총액이 적게는 7000억 원, 많게는 4조 원에 이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빅히트는 재계약 시점을 1년이나 앞둔 올해 방탄소년단과 7년 재계약 사실을 공표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군 입대 시점이 다가오는 가운데 내년 신인 그룹의 데뷔도 예고했다.

1위 기업을 놓고 펼칠 가요 매머드의 각축은 내년 음악산업 시장을 흥미진진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박진영이 이끄는 JYP가 올해 선공을 펼쳤다. 올해 8월 2001년 코스닥 상장 후 처음으로 시가총액에서 SM엔터테인먼트를 추월해 가요기획사 1위를 차지했다. 현재는 SM이 정상을 재탈환했지만 SM과 JYP는 시가총액 1조 원대에서 박빙의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JYP의 선봉장은 트와이스다. 2016년 ‘CHEER UP’을 시작으로 최근 곡 ‘YES or YES’까지, 제동장치를 잊은 듯 연속 히트로 질주했다. 여성 그룹 전성기를 이끌어 온 원더걸스와 카라, 소녀시대에 비견된다. 오리콘 차트 1위를 안방처럼 드나들며 일본 시장을 열어젖혔다. 남성 그룹 갓세븐의 인기도 계속된다. 방탄소년단의 맹위에 가려졌지만 일찌감치 유럽 등 세계에서 기반을 닦았다. 밴드형 아이돌 데이식스도 영역을 세계로 넓혀가고 있다.

박진영의 리더십은 여전히 견고하다. 휴일이면 농구를 즐기고 현역 댄스가수이자 프로듀서로 활동하며 소속 가수들에게 때론 ‘형’으로 불리는 친근하고 젊은 감각의 리더다. 작곡, 프로듀스, 콘셉트 개발을 독점하다시피 했던 그는 2014년 원톱 체제를 스스로 해체하고 집단지성을 내세운 ‘선곡 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JYP 퍼블리싱을 설립해 작사가와 작곡가를 집중 양성했다. 그 꽃과 열매가 무르익을 대로 무르익었다.

가요계 20년 맹주 SM의 저력과 노하우도 무시할 수 없다. 엑소의 신작은 여전히 100만 장씩 팔린다. 차세대 주자 NCT 127과 NCT 드림의 음악에서 SM의 변화가 보인다. 오랫동안 쌓아온 SM 스타일을 덜어내고 시류를 관통하는 힙합과 전자음악을 대폭 껴안았다. 유럽 작곡가들과 협업한 세련된 음악, 특유의 매력을 지닌 SM형 아이돌 인재가 여기 결합된다. 1990년대 일찍이 케이팝 시스템의 씨를 뿌린 수장 이수만은 60대란 나이가 무색하게 여전히 총괄 프로듀서로서 10대들까지 사로잡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다.

빅뱅, 2NE1으로 명가를 이룬 YG엔터테인먼트는 뚝심으로 재기를 노린다. 블랙핑크가 2NE1을 뛰어넘는 성과를 내고 있다. 프로듀서로서 양현석과 테디의 감각은 녹슬지 않았다. 힙합을 기반으로 단번에 뇌리에 꽂히는 소리를 만들어내며 대중을 현혹하는 스타일을 알고 있다. 자이언티, 피제이, 전소미가 속한 YG 산하 제작사 ‘더블랙레이블’은 가요계 전문가들이 꼽는 숨은 심장이다.

가요계 전문가 21인은 내년 뉴이스트와 세븐틴이 속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성장 가능성도 높게 점쳤다. 힙합 음반사로 출발해 워너원 멤버까지 보유한 브랜뉴뮤직은 래퍼 출신 대표인 라이머의 지휘 아래 ‘포스트 YG’를 노린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방탄소년단#빅히트#jyp#sm#yg#플레디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