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외국산 통신장비 사용금지령…中 화웨이 노렸다
더보기

트럼프, 외국산 통신장비 사용금지령…中 화웨이 노렸다

뉴스1입력 2019-05-16 07:26수정 2019-05-16 07: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안 침해 외산장비 사용 금지 비상사태 선포
中외교부 “우리 기업 불공정하게 억압” 반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자국 기업의 보안을 침해할 수 있는 외국산 통신장비의 사용을 막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겨냥한 조치로 보인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국가 안보와 미국인의 보안·안전에 용인할 수 없는 위험’을 끼칠 수 있는 기업의 장비를 구매 또는 사용할 수 없도록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해 국가비상사태를 발동했다.

백악관은 이 명령이 특정 국가나 기업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면서도 ‘해외의 적’(a foreign adversary)에 의해 통제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리는 AFP통신 인터뷰에서 “이런 종류의 기술로 인해 엄청난 위협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이 법안의 표적은 미국 정부로부터 끊임없이 ‘스파이 의혹’을 받았던 화웨이를 겨냥한 조치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중국 외교부도 즉각 반발했다.

겅솽(耿爽) 중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은 고의적으로 특정 중국 기업을 불신하고 억압하기 위해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기업을 불합리하게 억압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공정하고 차별 없는 환경을 제공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조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은 또다시 갈등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이뤄졌다. 지난 10일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 관세율을 적용하자 중국은 이에 반발하며 600억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최고 25%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