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장자연 리스트 실명 밝혀라” MBC 앵커, 목격자 압박 논란
더보기

“장자연 리스트 실명 밝혀라” MBC 앵커, 목격자 압박 논란

임희윤 기자 입력 2019-03-20 03:00수정 2019-03-20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 시청자 비난 거세자 사과 MBC ‘뉴스데스크’가 배우 윤지오 씨에게 ‘장자연 문건’ 속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가 비판이 거세게 일자 19일 사과했다.

왕종명 뉴스데스크 앵커는 18일 생방송에 출연한 ‘장자연 문건’의 목격자 윤 씨에게 “문건에 방 씨 성을 가진 3명,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윤 씨는 “10년간 미행에도 시달리고, 수차례 이사도 하고 해외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다.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하면 피고소인이 될 것이고, 그분들은 힘이 센 사람들이니까 제가 질 것이다. 내가 왜 돈을 줘야 하는가”라며 대답을 피했다. 하지만 왕 앵커는 재차 문건 속 실명을 밝힐 것을 요구했고 윤 씨는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줄 수 있냐”고 물었다. 이날 뉴스데스크는 확대 개편 후 첫 방송이었다. 시청자들은 뉴스데스크 게시판 등을 통해 윤 씨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고 질타했다.

이에 왕 앵커는 19일 뉴스데스크 첫머리에서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시청자와 윤 씨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한 뒤 고개를 숙였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주요기사
#장자연 리스트#윤지오#mbc 뉴스데스크#mbc 앵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