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곽상도 “文, 과거 친일 유족 변호 나서…누가 친일파인가”
더보기

곽상도 “文, 과거 친일 유족 변호 나서…누가 친일파인가”

뉴시스입력 2019-03-15 13:02수정 2019-03-15 17: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과 고 김지태씨 인연 언급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친일 재산 환수에 도움을 주는 소송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먼저 나섰고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나섰다”라며 “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의원총회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정수장학회 전신인 부일장학회 소유주였던 기업가 고 김지태씨의 인연을 언급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동양척식주식회사 직원으로 입사해 부를 축적한 김지태씨가 10대 재벌 반열에 올랐는데, 이 사람 유족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상속세 취소 소송에 문재인 대통령도 변호를 나섰다”라며 “친일 재산 환수에 도움을 주는 소송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먼저 나섰고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나섰다”라고 했다.

이어 “전부 승소했다. 당시 돈으로 117억 상당하는 돈을 유족들에게 환수받아갈 수 있게 했다”라며 “친일파 재산은 국고로 귀속시키는 게 정상인데 이 소송에서 취소 판결이 나와서 유족이 상당한 도움을 받지 않았겠나”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또 “문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직 중일 때 문재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하고 시민사회수석할 때 이 사람들을 친일파에서 빼준다”라며 “누가 친일파인지 잘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2002~2003년 무렵 대법원 판결에서 유족들 분쟁이 생겼는데 (상속세 소송) 당시 제출 서류가 일부 위조됐다는 게 판결에서 나왔다”라며 “공소시효가 살아있으면 소송 사기로 수사해야 할 사항”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