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뚱뚱해서 시집 못간다’…인천 지역 여중교사 3명 기소
더보기

‘뚱뚱해서 시집 못간다’…인천 지역 여중교사 3명 기소

뉴스1입력 2019-02-23 12:37수정 2019-02-23 1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경찰이 인천 지역에서 학교 내 성범죄 피해사실을 고발하는 ‘스쿨미투’로 입건된 여중 교사 3명에게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40~50대 교사 A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수업 중에 학생들을 상대로 ‘미친X아, 뚱뚱해서 시집을 못 간다’ 등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교육청이 수사 의뢰한 20여명을 조사해 이 중 혐의가 인정된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앞서 시교육청은 중학교 학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피해 사실을 알리자 전교생을 조사해 지난해 10월 교사 20여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