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중국은 간첩공화국? 브뤼셀에서만 스파이 250명 활동
더보기

중국은 간첩공화국? 브뤼셀에서만 스파이 250명 활동

뉴스1입력 2019-02-11 11:00수정 2019-02-11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일의 한 방송이 유럽연합(EU)의 수도인 브뤼셀에서 중국 간첩이 약 250명가량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해 그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독일의 TV인 벨트는 10일(현지시간) EU 외교부 관계자를 인용, 브뤼셀에서 활동하는 중국 스파이가 250여 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벨트는 이들은 외교관으로 위장하거나 브뤼셀에 지점을 내고 있는 중국 회사 상사원으로 산업 기밀을 빼내는 등 간첩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EU 외교관들이 이들이 죽치고 있는 브뤼셀 외교부 인근 식당을 이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을 정도라고 벨트는 전했다.

주요기사

EU의 중국에 대한 우려는 최근 화웨이 사태를 계기로 더욱 증폭하고 있다. 폴란드가 화웨이 간부를 스파이 혐의로 체포하자 중국의 스파이 활동에 대한 우려가 더욱 증폭되고 있는 것.

폴란드 당국은 지난달 8일 화웨이 소속 중국 직원과 사이버 산업에 종사하는 자국민 1명을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체포된 중국인은 화웨이 폴란드 지국 소속 판매 당당 임원으로 이름은 왕웨이징이다. 그는 화웨이에 합류하기 전 폴란드 영사관에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관 출신인 것이다.

함께 체포된 폴란드인은 전직 국가안보부(ABW) 요원으로 현재는 폴란드 통신사 ‘오렌지 폴스카’에서 보안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중국의 EU 및 회원국에 대한 스파이 활동이 다시한번 이슈가 됐었다.

중국은 벨트의 보도와 관련,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일축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은 각국의 주권을 존중한다.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이어 “중국과 EU간의 관계를 이간하려는 세력의 소행이며, 근거 없는 소문에 불과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