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장성읍 성산마을 수령 50년된 은행나무 130그루 벌목 결정…왜?
더보기

장성읍 성산마을 수령 50년된 은행나무 130그루 벌목 결정…왜?

뉴스1입력 2019-01-21 11:41수정 2019-01-21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은행나무 뿌리 때문에 인근 상가 건물·담장에 균열 발생
군민 공론화위, 토론회 및 주민투표 거쳐 벌목 최종 결정
장성 성산마을 은행나무 공론화 군민참여단 회의 모습. © News1

전남 장성군이 장성읍 성산마을 은행나무 가로수길의 은행나무 130그루를 모두 제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21일 장성군에 따르면 그동안 은행나무 제거여부를 논의해 온 ‘성산 은행나무 공론화 군민참여단’이 은행나무 벌목을 권고함에 따라 군민참여단의 의견을 존중해 은행나무를 베어 없애기로 했다.

군은 오는 3월 은행나무 벌목에 착수할 계획이며, 다만 은행나무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을 경우 수요자 부담으로 이식을 검토할 방침이다.

성산마을 은행나무길은 도로 양쪽을 따라 늘어선 아름드리 은행나무 130여 그루가 가을이면 도로를 화사한 황금빛으로 물들이지만, 수령이 50년이나 되는 까닭에 길게 자란 뿌리가 보도블록은 물론 인근 상가 건물과 담장에까지 균열을 가져왔다.

주요기사

민원이 잇따르자 장성군은 지난해 7월과 9월 두 차례 은행나무 가로수길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또 주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은행나무들을 베어 없앨지 그대로 둘지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 867명 중 72%가 제거하자고 답했다. 은행나무를 그대로 보존하자는 의견은 26%였다.

설문조사에서 일부 응답자가 반대하고 성산 주민 일부도 보존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장성군은 기관장, 사회단체장,언론인, 이장대표, 성산 주민 등 29명이 참여한 군민참여단을 구성했다. 보다 많은 의견을 물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고 정책 결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였다.

군민참여단은 지난해 12월 26일 토론회를 갖고 현장 실태조사를 거쳐 은행나무 제거 여부를 묻는 무기명 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참석자 전원이 은행나무를 벌목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장성군은 군민참여단 권고에 따라 은행나무를 벌목하기로 최종 결정하고 최근 장성군의회 간담회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리게 된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성산마을의 명물인 은행나무길이 사라지게 돼 상당히 아쉽다”면서도 “주민참여단까지 구성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결정된 결과인 만큼 주민 의견을 충분히 존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성=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