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서구 PC방 살인’ 동생도 공범? 경찰이 공개한 CCTV 봤더니…
더보기

‘강서구 PC방 살인’ 동생도 공범? 경찰이 공개한 CCTV 봤더니…

고도예기자 입력 2018-10-18 21:01수정 2018-10-19 0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갈무리

이른바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의 동생이 공범인데 경찰이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맘카페’에 올라온 아동학대 의혹 글 때문에 어린이집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벌어지는 등 인터넷 상 허위정보 유포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4일 오전 8시20분 경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A 씨(29)가 아르바이트생 B 씨(20)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A 씨는 ‘게임 시간을 더 달라’며 B 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집으로 돌아간 뒤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의혹의 핵심은 A 씨의 동생 C 씨(27)가 현장에서 형의 범행을 도왔는지 여부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사건 목격담’이라며 “C 씨가 B 씨를 붙잡는 사이 A 씨가 칼로 찔렀다”는 취지의 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하지만 서울 강서경찰서가 18일 공개한 8분 분량의 CCTV 영상 내용을 종합해 보면 C 씨는 현장에서 B 씨 뿐 아니라 A 씨도 제지하려 했다. 14일 오전 8시 17분 경 A 씨가 B 씨를 때리자 동생은 B 씨의 팔을 붙잡았다. 이어 A 씨가 바지 주머니에서 등산용 칼을 꺼내자, 이때부터 C 씨는 A 씨를 잡아끌면서 B 씨와 떨어뜨리려고 했다.

범행 현장을 목격한 PC방 고객 3명도 “C 씨가 ‘도와 달라.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C 씨가 형을 제압하려 했지만 힘에 부친 것처럼 보였다”는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C 씨를 공범이 아닌 참고인으로 보고 있다.

또 인터넷상에서는 “경찰이 A 씨를 체포하는 동안 C 씨가 현장에서 달아나는 것을 목격했다”는 글이 퍼지고 있다. 이 역시 사실이 아니다. 경찰이 확보한 CCTV에는 A 씨가 체포된 이후 C 씨가 PC방 안으로 걸어 들어오는 모습이 찍혀있다. 경찰 관계자는 “C 씨는 A 씨가 체포된 뒤 PC방 건물 안에 있었다. 이후 집으로 돌아갔다가 1시간 반 뒤 경찰에 나와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고 말했다.

한편 A 씨 측이 경찰에 우울증 치료를 장기간 받고 있었다는 진술서와 병원 진단서를 제출했다. 범행 당시 사물을 분별할 수 없을 정도의 상태였으니 이를 참작해달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심신미약으로 가볍게 처벌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고 18일 오후 11시 현재 4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주요기사

수사기관에 진단서를 제출했다고 해서 법원이 바로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 범행에 영향을 줄 정도인지를 엄격하게 검증한다. 지난달 징역 20년이 확정된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주범 김모 양(18)은 재판 내내 “자폐 장애로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설령 김 양이 자폐 장애를 앓았을지언정 생명의 존엄성을 이해하지 못할 상태는 아니었다는 게 하급심과 대법원의 일관된 결론이었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