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北비핵화 이행 시 한반도와 아세안 新경제지도”
더보기

文대통령 “北비핵화 이행 시 한반도와 아세안 新경제지도”

뉴시스입력 2018-07-13 12:31수정 2018-07-13 1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세안, 운영 중인 회의체에 北 참여시키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의 약속을 지킨다면 자신의 나라를 번영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동아시아·아세안 평화공동체와 신흥 경제국으로서 북한의 가능성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 동남아시아연구소 초청으로 열린 ‘싱가포르 렉처(연설)’에서 “나는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을 두 번 만났다. 김 위원장은 이념 대결에서 벗어나 북한을 정상국가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욕이 매우 높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우리나라와 아세안은 역내 평화공동체 일원이자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경제 파트너란 점을 강조했다. 특히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향한 여정이 시작됐다고 알리면서 북한이 정상국가로서 국제 무대에 나올 것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후속조치와 관련 “결코 순탄치 않은 길이지만 (북미)정상 간 합의를 진정성 있게 이행해 나간다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한다면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하루빨리 평화체제가 이뤄져 경제협력이 시작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판문점 선언’과 ‘센토사 합의’가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합의로 기록될 수 있도록 국제 사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나는 한국도 대담한 상상력을 실천할 수 있는 나라로 만들고자 한다. 한국에는 싱가포르에는 없는,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또 하나의 기회가 있다. 바로 남북 경제협력”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은 그 시작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누구나 꿈이라고 여겼던 일이다.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다. 남북은 경제공동체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현재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행위로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한다면 대북 제재가 완화되어 다른 나라와의 경제협력도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통해 대북 제재가 해제되면, 한 때 활발했던 북한과 아세안간의 경제협력이 다시 활성화될 것이다. 북한과 아세안 모두의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아세안은 2000년 이후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을 통해 북한과 국제사회 간 대화의 장을 마련해 주었다. 아세안 지역안보포럼은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다자회의로서 북한과 국제사회 사이의 중요한 소통창구가 되어 줬다”면서 “아세안은 일관된 목소리로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고 평화와 번영의 길로 돌아오도록 독려해왔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진정성 있게 실천해 나갈 경우 아세안이 운영 중인 여러 회의체에 북한을 참여시키고 북한과의 양자 교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정착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아세안과 한국, 북한과 유라시아 경제를 연결하는 접점이 되어 아세안을 포함한 역내 국가들의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을 만들어내게 될 것”이라며 “아시아의 평화로 아시아의 시대를 열어갑시다. 아시아의 번영으로 인류의 희망을 만들어 내자”고 강조했다.

 【싱가포르=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