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시 지원 행사서 “통일땐 핵보유국”
더보기

서울시 지원 행사서 “통일땐 핵보유국”

권기범 기자 입력 2018-07-13 03:00수정 2018-07-13 03: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화협 등 주관 ‘통일세대 공모전’, 7일 시청 대회의실서 시상식 열어
“우리사회 모순, 미국 농단 때문” 등 논란 부를 주장 담긴 작품들 많아
市, 장소 제공… 朴시장은 영상축사
서울시가 장소를 빌려주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축사를 보낸 공모전 시상식에서 ‘통일 한국은 핵보유 국가’ 등의 주장이 담긴 작품들이 대거 수상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7일 오후 2시 서울시 청사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4·27 남북 정상회담 기념 감상작 공모전 우리는 통일일세대 시상식 및 발표회’가 열렸다. 이 행사는 비영리 민간단체인 평화이음과 민족재단,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공동 주최했다. 이들은 남북 간의 교류협력 증진을 늘려 통일을 지향한다는 단체들이다.

시상은 판문점 선언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출품작 104편 중 수필, 영상, 시, 그림, 노래 등 10여 편을 선정해 이뤄졌다. 수상작은 10대 청소년이나 20대 대학생들이 만든 것이 많았다. 영상부문 우수상을 받은 작품에는 ‘통일을 하게 되면’이라는 제목 아래 통일의 장점을 소개하면서 미사일 그림과 함께 ‘핵보유국가’라는 내용이 나온다. 다른 수상작에는 또 ‘우리 사회 대부분의 모순이 미국과 매국노의 농단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은 시상식에 영상 축사를 보냈다. 박 시장은 영상에서 “오래전부터 서울과 평양에서 기차를 타고 유럽으로 수학여행을 가는 꿈을 꾸었다. 점차 현실이 되고 있다”며 “벅찬 우리의 기억이 많은 사람에게 전해지고 통일을 위한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참가 단체와 행사 내용 등이 개략적으로 보고됐고 취지가 좋다고 판단해 축사를 보낸 것으로 안다”며 “시상 작품들의 구체적인 내용까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관련기사
#서울시 지원 행사#통일#핵보유국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