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승객 있는 버스서 버젓이 성추행…주요부위 노출 50대, 女 허벅지 ‘덥석’
더보기

승객 있는 버스서 버젓이 성추행…주요부위 노출 50대, 女 허벅지 ‘덥석’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2 14:09수정 2018-07-12 16: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합뉴스TV 영상 캡처.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버스 안에서 주요부위를 노출하고, 30대 여성을 성추행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연합뉴스TV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퇴근 무렵 인천에서 50대로 추정되는 남성 A 씨가 30대 여성 B 씨를 따라 시내버스에 탑승했다. A 씨는 통로를 사이에 두고 B 씨의 옆 좌석에 앉은 뒤 다른 승객들이 있음에도 주요부위를 노출한 채 B 씨의 팔과 허벅지를 잡았다.

B 씨는 "작정을 한 것 같다. 통로를 사이에 두고 신체가 닿게끔, 손 뻗으면 닿을 수 있게 앉은 것 같다. 팔 잡는 건 그러려니 했다. 그런데 허벅지를 딱 잡았다"라며 "너무 기분이 나쁘고 수치스러웠다. 저 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없으면 좋겠기에 신고했다. 복장도 특이하고 문신도 있고"라고 전했다.

B 씨는 버스에 하차한 후 근처 지구대에 신고했지만, 추적이 이뤄지지 않아 A 씨를 검거하지 못했다고 했다. B 씨는 "다른 사람들보다 특이해서 금방 잡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라고 말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A 씨는 정체불명의 군복을 입고 슬리퍼를 신고 있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2일 동아닷컴에 "사건 당시 A 씨가 무임승차를 했고, 피해자가 버스에 내려서 신고를 해 용의자를 아직 찾지 못했다. 현재 인근 CCTV 영상 등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