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불임’된 20대 딸 위해 대신 ‘쌍둥이’ 임신한 40대 母
더보기

‘불임’된 20대 딸 위해 대신 ‘쌍둥이’ 임신한 40대 母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6 17:01수정 2018-05-16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머니 셰일라(왼) 그리고 미카엘라와 그의 남편 브랜든. 사진=ABC뉴스


불임이 된 딸을 대신해 대리모를 자처한 한 어머니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미 ABC뉴스는 14일(현지 시간) 자궁경부암 치료 때문에 불임이 된 딸 미카엘라 존슨(26)과 그의 어머니 셰일라 검프(43)의 이야기를 전했다.

미국 일리노이 주에 거주중인 모녀는 지난 2015년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게 된다.

바로 미카엘라가 자궁경부암 진단을 받은 것이다. 당시 미카엘라는 2012년 출산한 아들 에이딘에 이어 둘째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 중이었지만, 미카엘라의 경우 유일한 치료법은 자궁절제술이었고 이로 인한 폐경으로 불임이 될 것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의사와 상담 끝에 미카엘라는 자궁을 절제하기로 했지만, 둘째 아이를 원했던 딸의 마음을 잘 알고 있던 어머니 셰일라는 딸을 위해 무엇이든 해주고 싶었다.

미카엘라는 ‘굿모닝 아메리카’ 방송을 통해 “어머니는 나의 가장 친한 친구다. 어머니는 제가 많은 아이들을 원한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며 “어머니는 저를 위해 뭐든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어머니는 내가 자궁절제술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말하기도 전에, 저에게 ‘네가 불임이라는 최악의 상황이 온다면, 가능하다는 의사의 판단 하에 내가 대신 임신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셰일라는 딸이 암 진단을 받았을 때 가슴이 찢어졌다면서 “엄마로서 자식이 행복하길 바라고, 자식에게 모든 것을 해주고 싶은 마음”고 밝혔다.

그는 딸을 대신해 임신할 수 있어 더 행복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카엘라가 자궁암 진단을 받은 직후 모녀는 크루즈 여행을 떠났고, 미카엘라는 여행에서 돌아온 직후부터 체외수정을 위한 난자를 얻는 호르몬 치료를 시작했다.

미카엘라는 수술 전 체외 수정을 위한 난자를 확보해 냉동시킨 후 자궁절제술을 받았고 지난해 셰일라는 체외 수정에 성공, 쌍둥이를 임신해 7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병원 측에 따르면 셰일라는 45세 전으로 젊고, 이미 3번의 자연 분만 경험이 있기 때문에 대리모가 되기에 좋은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셰일라의 또 다른 자식이들이자 미카엘라의 남동생 헌터는 13살, 브리아나는 10살이다.

이들은 임신 20주차에 접어들기까지 가족과 몇몇 지인을 제외한 누구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카엘라는 “모두에게 힘든일이었다”며 “우리는 모든 것이 확실할 때까지 비밀로 하고싶었다”고 말했다.

출산을 앞둔 어머니를 보살피며 지내고 있는 미카엘라는 “자궁암으로 고생하는 여성들을 돕고싶다”며 이들을 돕는 것을 목표로 하는 비영리 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