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바른미래·평화, 김기식 사퇴에 “조국도 경질해야”
더보기

한국·바른미래·평화, 김기식 사퇴에 “조국도 경질해야”

뉴시스입력 2018-04-16 21:07수정 2018-04-16 21: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권은 16일 선관위의 ‘셀프 후원’ 위법 판단으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조국 민정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조국 책임론’을 주장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은 김 원장 사태는 물론 1년 간 벌어진 인사 참사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 수석은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라고 몰아세웠다.

그는 또 청와대의 ‘선관위 유권해석 요청’ 등 일련의 과정에 대해 “청와대와 대통령이 직접 나서 관행을 운운하고 이미 (김 원장의 의원 시절) 결론을 내린 선관위에 엄포성 질의를 하는 한심한 촌극까지 벌어졌음이 놀라울 따름”이라며 “이 정권에 금도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며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며 “인사를 망사(亡事)로 일관한 조 수석의 즉각 사퇴는 말할 것도 없다”고 조 수석을 향해 책임공세를 폈다.

권 대변인은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인사 참사의 총괄자로서의 책임뿐만 아니라 권력에 취해 국민을 상대로 끝까지 기싸움을 벌였던 것에 사과해야 한다”고 문 대통령에게도 화살을 돌렸다. 그는 “청와대가 선관위를 인사 참사의 탈출구로 활용한 것은 심각한 국정문란”이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김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 수석과 청와대 민정 라인은 책임져야 한다”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결정하지 못하게 하고 선관위 결정으로 금감원장을 사퇴하게 만드는 상황까지 몰고 온 것에 대해 청와대 인사 라인과 민정 라인의 총사퇴를 촉구한다”고 했다.

다만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김 원장이 지난 시절 보여준 금융 개혁 의지 등에 미뤄 이번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라면서도 조 수석을 비롯한 인사 라인 책임은 거론하지 않고 “문 대통령은 금융 개혁이 좌초되지 않도록 더욱더 개혁의지가 강력한 인물을 서둘러 물색해 금융감독원장에 임명하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