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스노보드 황제 감동시킨 평창 황제버거
더보기

스노보드 황제 감동시킨 평창 황제버거

임보미기자 입력 2018-02-13 03:00수정 2018-02-13 18: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제 버거집 운영 한국인 열성팬, 숀 화이트 위한 스페셜메뉴 만들어
“금메달을 위해… 값은 100만원”
숀 화이트 소문 듣고 깜짝 방문, 식당주인 “꿈 같은일”… 돈 안받아
세계적인 스노보드 스타 미국의 숀 화이트가 11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 인근 한 햄버거 식당에서 자신만을 위한 햄버거 메뉴와 메뉴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숀 화이트 제공
11일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경기가 열리는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 인근의 한 수제 버거집에 금발의 사나이가 들어왔다. 선글라스에 포마드를 발라 멋을 낸 그는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32·미국)였다. 그를 알아보고 놀란 직원들이 황급히 자리를 비우자 그는 식당 주인 윤중천 씨(46)를 찾았다.

화이트의 갑작스러운 동네 식당 방문에는 사연이 있었다. 평창 겨울올림픽에 출전한 화이트는 공식 훈련을 하는 동안 주위 사람들에게 ‘너를 위한 버거를 파는 데가 있다’는 얘기를 숱하게 들었다. 이날도 한 한식집에서 점심을 먹는데 옆 테이블 손님들에게 비슷한 사연을 전달받았다.

호기심이 강한 화이트는 가만있지 않았다. 이미 식사를 마친 뒤였지만 그는 자신만을 위한 버거를 찾아 나섰다.

이 버거집 주인 윤 씨는 수준급 하프파이프 실력을 갖춘 스노보드 고수로 화이트의 열렬한 팬이다. 자신의 가게에서 차로 5분 거리에서 화이트가 경기에 나선다는 사실에 특제 버거를 메뉴판에 추가했다. 새 버거에는 혹시라도 자신의 식당을 찾아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화이트의 별명인 ‘플라잉 토마토’라는 이름을 붙였다. 메뉴 밑 설명에는 ‘가장 특별한 메뉴. 오로지 숀 화이트만을 위해, 당신의 금메달을 바라며(The best special thing. This is only for Shaun White, My wish for your gold medal)’라고 적혀 있다.

가격은 100만 원으로 정했지만 큰 의미는 없었다. 팔 생각도 없었다. 그저 4년 전 소치 올림픽에서 메달을 놓친 자신의 우상이 평창에서는 꼭 금메달을 땄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을 담았다.

버거에는 한우 쇠고기 패티가 두 장 들어가고, 사이드디시로 닭 날개와 감자튀김이 나온다. 닭 날개는 평창 하늘을 솟구쳐오를 화이트의 비상을 상징한다고 한다. 화이트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버거를 주문해 점심 식사를 두 번이나 했다. 그 바람에 배가 좀처럼 꺼지지 않아 그날 저녁은 간단히 수프와 샐러드로 때웠다.

그럼 버거 값은 어떻게 됐을까. 윤 씨는 “설마 진짜 올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눈물이 날 정도였다. 100만 원을 주든가 아니면 맛있게 먹고 가시라고 했다. 이미 식사를 하시고 왔다는데도 정말 많이 드셨다. 나한테는 정말 영웅인데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였다”며 웃었다.

관련기사

열성 팬의 극진한 점심 한 끼를 대접받은 화이트는 13일부터 세 번째 올림픽 금메달 도전을 시작한다.

평창=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숀 화이트#수제 버거#스노보드#평창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