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 제천참사 건물 실소유주 의혹 충북도의원 수사 속도
더보기

경찰, 제천참사 건물 실소유주 의혹 충북도의원 수사 속도

뉴스1입력 2018-01-19 15:04수정 2018-01-19 18: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현삼 의원 자택, 도의회·개인사무실 압수수색
휴대전화·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자료 확보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와 관련해 경찰이 지난해 12월25일 건물주 이모씨(53)의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뒤 압수품을 경찰서로 들고 들어가고 있다. 2017.12.25/뉴스1 © News1

29명의 희생자를 낸 ‘제천 화재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이 19일 화재 건물 실소유주 의혹이 불거진 자유한국당 소속 강현삼 충북도의원의 자택과 도의회 사무실 등 4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이 마무리되면서 실소유주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충북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오후 2시55분부터 오후 4시35분까지 수사관 25명을 강 의원 자택과 도의회·개인 사무실 등 모두 4곳에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수사본부는 이날 강 의원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4대 등 각종 자료를 압수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실소유주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여 관련 물품을 확보했다”며 “압수품 분석과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강 의원 소환 일정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본부는 화재참사 직후부터 제기된 스포츠센터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상 등의 혐의로 구속된 건물주 이모씨(53)가 건물을 사들인 경매 과정과 자금 조달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강 의원의 처남인 이씨는 지난해 10월 경매를 통해 스포츠센터 건물을 낙찰 받았다. 하지만 지역에서는 빵집을 운영하는 이씨가 이 건물을 사들일 만큼 재력을 갖고 있지 않다며 이씨의 매형인 강 의원이 실제 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구속된 건물주 이씨는 경찰에서 자신이 건물 실소유주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강 의원 역시 “처남들이 투자했고 난 관여한 게 없다. 조사하면 다 나온다”며 실소유 의혹에 선을 그었다.

수사본부는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해 이씨와 건물 관계인 등의 금융거래 내역과 통화 내역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경매 과정에서 허위로 유치권을 신고하는 등 경매를 방해한 혐의(경매입찰방해·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임차인 A씨(59)가 구속됐다.

건축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전 건물주 B씨(59·구속 수감) 역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추가로 적용됐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임차인 A씨와 전 건물주 B씨가 짜고 허위의 채권·채무 서류를 만들어 법원에 허위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해서는 경매 과정 등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수사본부는 실소유주 의혹 수사와 함께 참사 당일 출동 소방대원과 종합상황실 직원을 불러 참고인 조사하는 등 소방당국의 초동대응 부실에 대한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21일 오후 3시53분쯤 제천시 하소동 ‘노블휘트니스 스파’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29명이 사망하고 40명이 다쳤다.

(청주=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