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두언 “MB, 대선 때 경천동지한 일 3가지…처리에 돈 필요”
더보기

정두언 “MB, 대선 때 경천동지한 일 3가지…처리에 돈 필요”

뉴스1입력 2018-01-19 14:14수정 2018-01-19 1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특활비 이후 민간인 사찰 문제 핵폭탄될 것”
정두언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 2017.3.6/뉴스1 © News1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19일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수 의혹에 대해 “대선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들이 세 번 벌어졌는데 후유증이 대통령 (당선) 후까지 갔고 그걸 처리하는 과정에서 돈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과거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대선 과정에서) 별 일이 다 벌어지는데 그런 걸 헤쳐 나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 구입에 특활비가 사용됐다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선 “근거가 없는 것 같고 너무 나간 것 같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이명박 정부 당시 특활비가 명품가방 구매에 쓰인 것이 아니라 이 전 대통령의 대선 과정에서 벌어진 모종의 일들을 해결하는 데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 전 의원은 또 이 전 대통령 수사의 핵심 인물로 떠오른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 대해 “MB의 그림자이고 분신이며 걸어다니는 일정표”라면서 김 전 실장이 검찰에 MB정부 당시 있었던 일들을 폭로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김 전 실장이 MB정부 시절 저축은행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 받았었는데 MB가 사면을 안 시켜주고 김 전 실장의 부인상에 가보지도 않았으며 조화도 안 보내는 등 무시를 하는 등 굉장히 옹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실장의 등장으로 이 전 대통령이 지난 17일 기자회견에서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진단했다. 그는 “김 전 실장의 등장으로 위기감을 느낀 것”이라고 했다.


정 전 의원은 또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게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현직 (대통령과) 전직 (대통령은) 싸움이 안 되는 것”이라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도 속절없이 당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광우병 사태가 났을 때 이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저 패들을 제압하지 않으면 국정 운영하기 어렵겠구나’라고 판단해서 박연차 수사를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몬 것”이라며 “지금 비극이 악순환되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특활비 수사 이후로는 이명박 정부 당시 있었던 민간인 사찰 문제가 불거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분개를 하는데 (민간인 사찰은) 10배에 해당하는 블랙리스트”라며 “또 하나의 핵폭탄”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전 의원과 함께 라디오에 출연한 유인태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이 알려지지 않았던 노무현 정부 당시의 일들을 폭로하겠다고 경고한 데 대해 “이명박 정부 5년 동안 다 털었다”며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유 전 의원은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특활비를 쓴 것조차 다 기록을 해서 기록관에 지금 다 남아 있다”면서 “노무현 정부는 투명할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