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국정원 특활비 유용’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자택 압수수색
더보기

검찰, ‘국정원 특활비 유용’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자택 압수수색

뉴스1입력 2018-01-19 13:21수정 2018-01-19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청와대 상납·사적 유용 외 단서“…특활비 수사 속도
원세훈 전 국정원장 © News1

검찰이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유용 사건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주거지에 대해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전 국정원 자금 유용과 관련해 원 전 원장의 서울 개포동 주거지 등 3~4곳에 대해 압수수색 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원 전 원장의 특활비 유용과 관련해) 추가 혐의에 대한 단서를 포착해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 국정원 200만달러(약20억원)를 송금한 정황, 원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서울 도곡동에 있는 한 빌딩 최상층의 인테리어 비용으로 특활비 약 10억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국정원 특활비가 청와대로 흘러간 단서를 포착하고 지난 12일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관련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하면서 공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 특활비 총 4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김 전 기획관을, 국정원으로부터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김 전 비서관을 구속했다.

원 전 원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지난 2010년 국정원장 재직 당시 청와대에 특활비 상납 사실을 일부분 인정했다.


특히 원 전 원장은 김 전 기획관이 ‘청와대 기념품 비용이 모자라다’라며 직접 돈을 보내줄 것을 요구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에 원 전 원장은 2010년 7~8월 사이 쇼핑백 2개에 5만원권으로 현금 2억원을 직원을 통해 김 전 기획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검찰은 이 외에 원 전 원장이 추가로 국정원 특활비를 유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날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이명박정부 시절 특활비 수사가 확대될 전망이다.

원 전 원장은 지난 8월 2012년 총선과 대선 등 각종 선거과정에 국정원 심리정보국 직원들을 동원해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반대 댓글 등을 달게 해 선거에 영향을 미친 혐의 등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여론조작 의혹(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 등 손실)으로 원 전 원장을 불구속 기소하고 65억원에 대해 추징보전 조치했다. 원 전 원장은 방송·문화·예술·연예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정부정책에 비판적인 인물들의 확동을 억압한 혐의로도 지난 17일 추가 기소된 상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