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푸틴 “선수들 개인자격 참가 안막겠다”… 한숨 돌린 평창
더보기

푸틴 “선수들 개인자격 참가 안막겠다”… 한숨 돌린 평창

김종석기자 입력 2017-12-07 03:00수정 2017-12-07 1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러시아 평창올림픽 출전금지]러 일각서 제기 보이콧 주장 선그어
평창에선 이 모습 못보나 피겨 여자 세계 랭킹 1위로 평창 올림픽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러시아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 그는 “러시아 국기 없이는 평창에 가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동아일보DB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의 뇌관으로 불리던 러시아 출전 금지 징계가 터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6일 집행위원회를 열고 국가 주도의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의 평창 올림픽 출전을 금지하고 개인 자격으로만 출전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비탈리 뭇코 러시아 체육담당 총리는 영구 제명당했다. 뭇코 총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직위원장도 맡고 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월드컵에도 불똥이 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번 징계가 월드컵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IOC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알렉산드르 주코프 러시아올림픽위원장을 자격정지 시켰다. ROC에는 벌금 1500만 달러(약 164억 원)도 부과했다.

러시아 도핑 문제는 2011년부터 불거졌다. 러시아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도 도핑 혐의로 징계를 받았다. 이번 징계는 당시보다 훨씬 강하다. 당시 IOC는 러시아 선수의 출전 여부에 대한 결정권을 종목별 경기가맹단체에 위임했다. 러시아는 육상, 역도를 제외한 나머지 종목에서 리우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기에 솜방망이 징계라는 비난을 들었다.

선수단 규모 2위에 해당하는 겨울 스포츠 강국 러시아의 불참은 평창 올림픽 판도에 지각변동을 일으킨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는 평창 올림픽 102개 세부종목 가운데 3분의 1가량인 32개 종목에서 메달권 전력을 갖췄다. 여자 피겨스케이팅 세계 랭킹 1위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18)를 앞세운 피겨 여자 싱글과 바이애슬론 남자 계주, 크로스컨트리 2개 종목 등에서 4개의 금메달을 예상했다. 컬링 여자, 루지 남자 싱글, 피겨스케이팅 페어, 아이스하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등 7개 종목은 은메달이 가능한 것으로 봤다. 러시아가 빠질 경우 평창 올림픽 순위 싸움도 안갯속에 빠진다.

피겨와 아이스하키는 겨울 올림픽에서 입장권 수입과 중계권료, 광고 수익 등을 좌우하는 양대 흥행 카드다. 두 종목에서 러시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평창의 시선이 러시아로 향하는 이유다.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중부 도시 니즈니노브고로드의 GAZ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대화하며 평창 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 “우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흐 IOC 위원장 직접 발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왼쪽)이 6일 IOC 집행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에 대한 2018 평창 올림픽 출전 불허 결정을 알리고 있다. 오른쪽은 러시아 선수단의 조직적인 도핑 사실을 조사해 온 사무엘 슈미트 IOC 조사위원장. 로잔=AP 뉴시스
러시아 내부에선 IOC의 징계 배경에 미국과 유럽 국가들의 압력이 자리 잡고 있다는 음모론을 제기했지만 푸틴 대통령은 이에 개의치 않고 개인 자격 출전을 허용한 것이다.

관련기사

당초 러시아가 평창 올림픽과 관련해 내릴 수 있는 시나리오는 몇 가지로 요약됐다. 먼저 전면 보이콧으로 한 명의 선수도 오지 않는 것이었다. 이 경우가 최악이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선수가 개인적으로 올림픽 출전을 선택할 수 있게 결정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선수들이 평창에 올 수 있게 돼 현재로선 최상이다.

그러나 러시아 내부 분위기가 중요하다. 만일 러시아가 형식적으로는 IOC의 결정을 받아들여 개인 참가를 허용하되 속으로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면 선수들은 정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이 경우에도 무더기 불참은 불가피해 보인다. 메드베데바는 “러시아 국기 없이 출전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리우 올림픽에 러시아 육상 선수로는 유일하게 개인 자격으로 출전한 다리야 클리시나는 조국을 배신한 마녀로 비난받았었다.

푸틴 대통령은 스포츠에서도 강한 러시아를 과시하고 싶어 한다. 올림픽 때마다 직접 현지로 날아가 응원을 하거나 금메달리스트를 격려한 적도 많다. 러시아가 국가 주도적인 도핑을 자행한 것도 러시아 정부의 지나친 성적 지상주의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다.

푸틴 대통령은 10월 “러시아의 출전 금지나 개인 자격 출전 허용은 모두 러시아에 대한 모욕”이라며 보이콧을 시사한 바 있다.

IOC가 러시아에 대한 징계를 풀 수 있는 여지를 남겨 개인 참가를 유도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IOC는 징계안 말미에 “ROC와 러시아 선수들이 징계 요구안을 충실히 시행한다면 평창 올림픽 폐회식 때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징계를 철회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IOC와 러시아 간 모종의 거래가 있을 수 있다. 폐회식에 상징적으로 러시아 국기가 등장할지 모른다”고 보도했다. 한 스포츠외교 전문가는 “러시아가 개인 자격 참가를 통해 도핑 스캔들의 멍에를 지워내고 2020년 도쿄 올림픽 이후를 도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러시아#평창올림픽#출전금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