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책의 향기]“침략의 역사 반성” 일본 언론인들의 양심선언
더보기

[책의 향기]“침략의 역사 반성” 일본 언론인들의 양심선언

조종엽기자 입력 2017-08-12 03:00수정 2017-08-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회의의 정체/아오키 오사무 지음/이민연 옮김/256쪽·1만4000원/율리시즈

◇우리는 가해자입니다/아카하타 신문 편집국 지음/홍상현 옮김/240쪽·1만5000원
정한책방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세균전과 잔혹한 생체 실험을 자행했던 일본 관동군 ‘731부대’ 터의 보일러실 잔해. 중국 하얼빈에 있다. 정한책방 제공
일본의 언론인들이 각각 오늘날 일본 우경화의 배경에 있는 조직과 과거 일제의 아시아 침략 실상을 취재해 쓴 책이다.

‘일본회의의 정체’는 일본 우경화를 추동해 온 우파조직 ‘일본회의’를 추적했다.

“…빛나는 역사는 잊히고 오욕됐으며, 국가를 지키고 사회 공공에 힘쓰던 기개는 사라졌다.”

1997년 5월 30일 열린 ‘일본회의’의 설립대회에서 메이지 신궁의 신관인 다나카 야스히로가 이사장에 취임하며 발표한 설립 선언 중 일부다.

이 조직은 우파 성향 종교단체 ‘생장의 집’이 1974년 결성한 ‘일본을 지키는 모임’과 정·재계 및 학계의 우파가 1981년 만든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가 통합하며 만들어졌다. 전국에 243개 지부를 갖춘 풀뿌리 운동을 전개하면서 천황 숭배, 헌법 개정, 애국 교육, 역사 수정 등을 목표로 활동한다. 신사 등의 자금 후원을 받으면서 중앙 정계에 영향력을 발휘해 왔다. 아베 내각의 각료 19명 중 15명이 이 ‘일본회의’에 속해 있다고 한다.

교도통신 기자 출신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인 저자는 “일본회의는 전후 일본 민주주의 체제를 사멸로 몰아넣을 수 있는 악성 바이러스와 같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리는 가해자입니다’는 일본 신문이 2014, 2015년 보도한 특집기사를 재구성했다. 청일전쟁부터 태평양전쟁까지의 침략 과정과 함께 난징대학살, 731부대 만행, 일본군 위안부 등 일본 군국주의가 저지른 전쟁범죄 중에서도 우익단체가 가장 외면하려 하는 사실들을 파고든다.


“병사는 칼로 머리를 벤다. 토민(土民)은 총살.” “사단장 각하 ‘돼지 같은 놈들은 주저 없이 죽여도 된다’.”

중일전쟁에 종군했던 병사의 딸이 아버지가 1937∼39년 쓴 일지를 2015년 여름 아카하타신문에 보내왔다. 토민은 민간인을 가리키고 병사는 포로를 말한다. 일지가 기록한 민간인 살해만 15명이다. 일지를 쓴 고바야시 다로는 1938년 5월 27일 취사병이었던 중국군 포로가 살해당하는 모습을 담은 연속 사진 3장도 남겼다. “아베 총리는 중일전쟁이 침략이었음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하지만 아버지의 일지를 보면 애초부터 침략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이 일지가 평화를 위해 작게나마 보탬이 됐으면 합니다.”

이 신문은 1928년 일본공산당이 창간했다. 1930년대에도 ‘3·1기념일’ ‘조선민족 해방기념일을 맞아 어떻게 투쟁할 것인가’ 등의 논설을 1면에 게재하는 등 제국주의 반대 투쟁의 선두에 섰다.

싱가포르와 말레이반도에서 ‘항일 중국인을 일소한다’며 자행된 민간인 대규모 학살, 1943년 중국 후난성 창자오에서 일으킨 끔찍한 학살, 대만과 오키나와의 ‘위안부’ 등 일본군의 만행이 생존자의 증언을 통해 생생하게 전해진다.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에 분노하더라도 식민 지배를 진심으로 반성하고 군국주의를 경계하는 양심적인 일본인이 적지 않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두 책은 다시금 하게 만든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일본회의의 정체#아오키 오사무#우리는 가해자입니다#아카하타 신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