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27일 하노이 도착… 오후에 김정은 만날듯
더보기

트럼프, 27일 하노이 도착… 오후에 김정은 만날듯

한기재기자 , 하노이=채널A김남준기자입력 2019-02-20 03:00수정 2019-02-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 2차 정상회담 D―7]
트럼프 전용차량 ‘비스트’ 2대, 주말에 수송기에 실려 하노이로
베이징 도착한 北김혁철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오른쪽)가 19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로 가기 전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최강일 외무성 북미국장 대행(가운데)의 모습도 보인다. 베이징=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첫날인 27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다.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대변인은 19일 “미국 대통령 전용기가 27일 공항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숙소로 이동했다가 회담장으로 향할 가능성이 큰 만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도착 당일 오후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 도착을 전후해 공항 내부 보안은 미 정부 직원들이 관리하며 베트남 경찰과 공항 보안 요원들은 공항 외부 보안을 담당한다. 공항에는 800명이 넘는 인원이 배치돼 철통보안을 펼칠 계획이다. 미측 의전팀은 이미 관련 점검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주말엔 대형 군수송기인 보잉 C-17 ‘글로브마스터 3’ 여러 대가 대통령 전용차량인 ‘비스트’ 두 대와 전용 헬리콥터인 ‘마린원’ 1대 등을 하노이에 싣고 올 계획이다.

하노이는 회담 날이 가까워지자 들썩이는 분위기다. 북한 의전팀이 묵고 있는 영빈관 근처 거리엔 미국 성조기와 북한 인공기가 함께 내걸리기 시작했다. 영빈관에는 북한 김일성 주석과 베트남 호찌민 전 주석이 악수하는 그림 등이 반입됐다가 이날 오후 다시 반출되기도 했다. 회담 장소도 당초 유력했던 국립컨벤션센터에서 김 위원장의 숙소로 우선 꼽히는 소피텔 메트로폴과 가까운 오페라하우스와 인터콘티넨털 호텔로 변경되는 분위기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하노이 선언’ 초안을 두고 치열한 머리싸움을 벌일 북-미 실무협상진 역시 하노이로 집결하고 있다.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19일(현지 시간)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北京)에 도착했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0일 전후 하노이로 출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비행시간과 시차를 감안할 때 2차 실무회담은 이르면 21일 오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한기재 record@donga.com / 하노이=김남준 채널A 기자
#트럼프#하노이#김정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